Login Sign Up
배가본드
다시 도전하자 : 15 일째

이유를 말해주세요

딱 1년간 함께 대화나누곤 차도 매일 마시고 가끔 운동하는 사람들과 식사도 하면서

비교적 소통이 되어 긴밀한 대화를 누눴던 안동출신의 ㅂ 사장.

6살 더 많지만, 이해를 해주고 꼰대 같은 냄새(?)를 풍기지 않은 탓에 가깝게 지내왔었는데 3일전엔, 갑자기

-앞으로 8시 차 마시는 것 참가 하지 않겠습니다

-ㅂ 사장님 왜 무슨 이윤가요? 설명을 해 줘요 이유가 뭔지?

-암튼 담에 애기 합시다

 

그후 3일동안 우리들과 차를 마시질 않았다.

같이 마시던 사람들도 황당해 몇번이나 권유했지만...

끝내 불응하곤 외면한다.

나와 인연을 끊은 사람들과 그때 차를 마시는걸 목격했지만, 그럴수 있다는 

식으로 지나쳤는데 자격지심인가?

-내가 그 사람들과 차를 마시는 것이 싫었던가 왜 손을 흔들어도 모른척 지나쳤어요?

-아니 ㅂ 사장님, 그건 그럴수 있죠. 내가 운동하면서 어떻게 모든 사람들을 다 볼수 있나요? 왜 내가 일부러 모른척할수 있겠어요?

 ㅂ 사장님이 그 사람들과 친한건 ㅂ 사장님 사정이니 저완 무관한 일입니다.

내가 일부러 인살 받질 않았다고요? 그건 오해고요 그런일이 있었다면 제가 사과할께요 미쳐 인사하신걸 목격 하지 못한 탓이라고요.

저 그렇게 속 좁지 않아요.

그 사람들과 차를 매일 마시는 <성>씨는 아무런 상관없이 나와도 가끔 차를 마시면서

좋은 친구로 지내고 있어요.

내가 싫은 사람들과 친하다고 내가 그렇게 비겁하게 외면하겠어요?

그건 오햅니다.

 

다른이유가 있는거 같다.

가끔 그 사람이 인사를 해도 못 보고 지나친건 자주 있는 일이다.

그런 정도갖고서 오해란걸 하지도 않는데...

그게 이유라고?

참 별 스런 사람인걸 이제야 알게되었다.

 

6살이나 연상이면 설마 실수를 했다고 아무런 말없이 외면할게 아니라

물으면 될거 아닌가?

혼자서 속단하고 판단하고 오해를 한다면 어떻게 세상을 힘들게 살것인가?

 

-암튼 이별도 전 쿨하게 합니다

모든 오해를 풀고 제 진심을 다 말하고 할테니 시간을 한번 내 주세요.

-다음에 시간이 있을때..

 

나 혼자만이 싫다면 거의 1년을 매일 얼굴 맞대고 농담하고 지냈던 3명은

왜 외면한단 말인가?

그 사람들에게도 나와서 이떤 사유란걸 설명을 해주어야 그간의 맺었던 인연에

대한 도리가 아닐까?

 

알수 없는 사람의 마음.

6살 더 연장자 면서도 어쩜 속이 좁은건 더 이해가 안된다.

세상을 그렇게 살았던가?

그 좁은 마음으로?

한번 더 대화를 해 보자 했으니 응답이 오면 하겠지만 아니면 그대로 끝이다,

나의 마음에도 인내의 한계가 있으니까...

 

 

 

 

 

 

 

 

 

 

 

 

 

 

Write Reply

Diary List

12 1925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