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다시 도전하자 : 15 일째

삼계탕

-오늘 12시 반에 남성역으로 와라 삼계탕 먹자 .

벼락치기로 전화온 <창>의 제의로 <백제 삼계탕>에서 모엿다.

더운 여름 탓인지 북적대는 손님들.

한결같이 삼계탕이다.

 

고덕동 개발되기전에 사논 낡은 아파트가 재건축되어 지금은 홋가가 20억?

역세권은 그 정도 시세라고 자랑하는 <헌>

40넘은 딸과 아들이 결혼은 고사하고 취업조차 꿈도 안꾸고 집에서 매일

놀고 있어 미치겠다고 하는 <헌>

난 그 정도는 아니니 얼마나 행복하고 자랑스러운지 모른다.

나이는 꽉 찻지만 열심히 학교에 출근하고 있지 않는 영란이.

비교가 된다.

<자식농사>는 어디 맘대로 되는가?

-넌 아들 장가보냈으니  몇억은 번거나 같다.축하한다.

세현 결혼소식에 그런 말하던 창.

토요일엔 며느리가 첫 방문하는 날이라 마음이 조금은 긴장이 된다.

헌에 비하면 난 얼마나 다행이고 행복한 존재인가?

그 아파트가 20억이면 그게 뭐 행복한가?

마음이 편해야 행복한것.

 

커피솦에서 떠들다 보니 2시간은 보낸거 같다.

담주는 내가 여기와서 다시 삼계탕 먹자 했다.

그나 저나 더워서 걱정이다.

Write Reply

Diary List

12 1925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