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다시 도전하자 : 15 일째

결자해지

엊그제 있었던 일.

늘 그 자리는 ㄱ 와 ㅎ가 모여 차를 마시는 장소지만...

더워서 우리팀5명은 그 자리로 갔다.

이미 선점해 있는 ㄱ 와 ㅎ 그리고 2년전 사소한 다툼으로 연을 끊은

<주>도 어울려 마시고 있다.

이미 그 사람들은 마주쳐도 못 본척 그렇게 지냈던 사이.

 

-당신이 ㅎ 와 사귀든 말든 우린 상관없지만...

우리들 우정은 변치 맙시다 어때요?

-네네 좋습니다.우리들은 가끔 이렇게 모여 점심이든 소주든 한잔씩해요 좋아요.

소줏잔을 마주하면서 다짐했던 약속을 깨고 우리들과의 연을 스스로 끊었던

 ㄱ란자.

아마도 그 입김은 사귀는 ㅎ 의 압력이 있었을거란 판단은 하지만...

불과 며칠전에 한 약속을 그렇게 헌 신짝 버리듯 한 ㄱ 를 어떻게 이해를 할수

있는가?

약속을 못 지킬거 같으면 그 이유를 우리들에게 설명이라도 했으면 됐을텐데...

아무런 설명도 없이 약속을 버린 ㄱ 

 

자리에 앉자 ㄱ 가 참외 한쪽씩을 돌린다.

3명은 ㄱ 와 아무런 그런 사이가 아니라 받아 먹었지만...

당사자인 ㅂ 는 거절할줄  알았는데 받아 먹는다.

내 쪽으로 마지막 참외 한쪽을 내 민다.

-난 이런거 안먹어요 됐어요.

하곤 밀어 버렸다.

아무말 없이 머쓱하니 사라진 ㄱ

무안했으리라.일부러 그럴 생각으로 거절했으니까...

-음식이 무슨 죄요? 받지 그랬오?

-아니 ㅂ 사장님, 지난 번 우리들 약속 벌써 잊었어요?

소줏잔을 부딪치며 했던 약속.

그런 사나이들의 약속을 헌 신짝 버리듯 한 자와 대화를 하고 싶어요?

<결자해지>란 말.

우리들을 배신했던  ㄱ 가 다시 대화를 하고 싶거든 스스로 매듭을

풀어야 순서 아닌가요?

물론, 생각해보니 자신이 잘못한거 같은가보죠

우리들과 대화를 하고 싶은가 보죠

그럼 먼저 차라도 마심서 그 간의 자신의 변심을 설명을 해주어야 도리 아닙니까?

전 구렁이 담 넘어 가듯 어물쩍 넘어가려는듯한 그 자의 행동을 받아줄수가 없어요

ㅂ 사장님도 조금 실망 했어요. 어떻게 그럴수 있는지...?

-나도 알지만, 그래도 대화 하려고 접근하는자를 매몰차게 
뿌리친단 것이 좀 안되어 보여서 그랬어요.

-네네 그렇게 하세요 전 아닙니다.

 

안면을 바꾼 이유가 있듯 다시 안면을 마주하고 싶거든 그 이유를 설명하고

묶은 매듭을 묶은자가 풀어야 순서 아닌가?

그 과정을 생략하고 이것도 저것도 좋다는 식의 태도.

받아 들일수 없다.

ㄱ 가 내 앞에서 그 간의 사연을 설명하지 않은 이상 그와의 대화

하지 않을거다.

남자의 최소한의 자존심 아닐까?

ㅂ 사장이 그와 대화를 한다해도 난 어정쩡하게 끼진 않을거다.

과정을 무시한 것은 받아 들일수 없다.

-내가 너무 외고집?

그건 내 자존심일뿐 고집이 아니다.

이런정도의 자존심도 없다면 어떻게 남자라고 할수 있는가?

Write Reply

Diary List

12 1925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