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또 다시도전을 합니다 이게 인생 이죠 : 49 일째

며느리는 가족

-세현이가 며느리 생일 오늘이라고 외식한다고 전화왔는데?

어제 저녁 늦게야 와이프가 전한다.

자기 생일은 다 알고 챙겨주지만, 이제 결혼한 마누라를 전해주기

가 좀 겸연쩍어서 그랬을가?

 

그래도 결혼후 첫 생일인데 어떻게 모른척할수 있는가?

세현이 통장으로 생일 축의금이라고 보냈다.

늦게 보낸건 늦게 알려준 것이지 내 잘못 아니다.

-아버님 돈을 보내셨네요 감사합니다 잘 쓸게요.

-늦게야 알려준 탓에 늦었다.그래 작지만 성의다.

전에도 몇번이나 애기 했지만 녀석이 꼭 늦게 전하더라

습관인가 봐 나쁜 습관...

어때 싸우지 않고 잘 지내지?

-네 싸우지 않고 잘 삽니다 6월 말일경에 뵐께요

-그래 알았다.

내 생일때도 아침에 축하전화를 하든 축의금을 보내든 일찍해야 하는데
꼭 저녁에서야 전화를 했었다.

-너 생일축하를 저녁에서야 하는 놈이 어딨어?

앞으론 일찍 해, 알았어?

-바빠서요

 

-지영이, 며늘아, 아가 등등..

이번에 만나면 호칭을 통일해야 한다.

-지영아 잘 있니?

이렇게 부르면 친근감 있어 좋긴 한데 내 생각이고 며느리가 어떻게 받아들일지

한번 물어봐야 겠다.

어떻게 불러줘야 젤로 편한지...

우리가정에 딸 하나가 생겼다고 생각하면 좋은데...

자기도 그렇게 생각하려나?

친근하고 편한 칭호, 물론 지영이가 판단해야 겠지.

Write Reply

Diary List

12 1899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