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또 다시도전을 합니다 이게 인생 이죠 : 45 일째

세현이가 왔다.

어젠 세현이가 집을 왔다.

-누나의 노트북과 엄마의 동내의선물과 내 동내의 선물.

나도 월급타서 내의 사준적 있었던가?

이번 서울행이 결혼앞두고 혼자서 온 마지막 일거 같다.

내년 3월이면 결혼하여 두 사람이 오겠지.

 

아파트 당첨되기 전엔 사택에서 당분간 살기로 했단다.

그런 처지를 이해해주고 따라주는 지영이가 고맙다.

그런 사소한 문제로 결혼 앞두고 갈라서는 사람들 많다.

 

영란인 낼 쉬는 날이라서 함께 외식하기로 했다.

<갈비>좋아하는 영란이라 그걸 먹을거 같지만 와이프는 아직도 위장이

좋지않아 그걸 먹을수 있을지...

부부가 건강하게 함께 외식하고 여행을 하면 좋은데...

늘 몸에 병을 달고 산다.

-기본적인 건강 관리와 섭생과 운동

-늘 밝은 마음을 갖고 사는 삶의 방식.

이러한 것들을 등한시 하고 이애기 해도 잔 소리쯤으로 치부해 버리고

자기 의지대로 사니 제대로 건강관리가 되겠는가.

 

내년 3월 20일이면 세현인 혼자가 아니니 한결 홀가분하지만...

영란이가 더 문제다.

혼자서 살려고 마음 먹은건가?

어떤 의사도 피력하질 않으니 그 맘을 모르겠다.

나완 대화가 안 통한다고 한걸까?

헌데 왜 엄마와도 진지한 대화를 하질 않는가 모르겠다.

답담한건 나다.

자식은 애물단진가 보다.

 

Write Reply

Diary List

12 1895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