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다시 도전하자 : 15 일째

세현이 선물

해피콜 믹서기를 세현이가 보냈다.며칠전엔,부모와 누나것 메트리스를 보내더니 오늘은 이걸 보냈다.1월에 올땐 이불도 사 온단다.속이 든건지 아님 그냥 해 보는것인지 아직은 이 녀석이 진짜 속이 든거 같질 않다30대 중반이면 속이 들만도 한데.........너무 그렇게 보는 것일까?

-넌 부모에게 해 주는 것을 아깝게 하면 나중에 후회한다살아있을때 최선을 다 해야지.이런 말을 좀 뻔뻔해 보이지만, 가르쳐야한다.스스로 해 줄걸 기대했다간 어림도 없다.여태 그랬으니까.


겨울용 내의도 사 온단다.여름에 와선 식탁등등을 사 주었지만, 이번은 그때에 비함 별로 돈이 든거 같지 않다.<자신의 앞을 위한 적금 통장>지참을 요구했으니 어떻게 받아들일지..젊음은 항상 주어진것도 아니고 직장도 신의 직장도 아니다.한살이라도 젊을때 저축하고 내일의 설계를 꾸며야지 어영 부영하다 보면
한 평생을 어영 부영 보낸 사람들 많다.성장기에 어려움을 못 느끼고 살아온것도 어떤 절박함을 못느껴서 그런것인지모르지만, 무척이나 낙관적인 편이다.매사가 낙관주의도 문제다.심각한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지.

<마이홈>은 결혼전 퍽이나 기원했던 조건.마이홈 만들기 전에는 절대로 결혼 같은건 하지 않는다.그때나 지금이나 마이홈 만든단 것이 어디 쉬운가?그래도 그때는 전세 살다가 더 보태 집을 살수 있었다.11 평의 금화시민아파트가 1979년도 600여만원.300만원 전세에 살고있던 시절이라 좀 보태 집을 사긴 했지만...지금보다는 더 쉬웠지 않았을까?그때나 지금이나 집을 구입한단것은 지난한 일.일정의 월급으로 내 집을 마련한단 것, 어렵다.




자신의 보금자리에 대한 미련이나 애착이 없어 보인다.아마도 부모가 물려줄거란 기대를 하는건 아닐까?아마 속으로 다 계산을 했을수도 있다.
영란인 전혀 그런 면은 엉뚱해 그렇지 않겠지만....

12월도 얼마 남지 않았고 이 해도 간다.코로나로 시작해서 끝나는 올해.어떤 압박감과  구속됨으로 살아온거 같다.어딜 가나 마스크는 필수품으로 써야 하는 이 지겨움.언제나 해방될까?3년째 접어든 코로나 시국.2022년도엔 어떻게 될려나?마음만 어둡다.모든 국민의 마음 같으리라.윤석열과 이 재명 후보는 매일 같이 실망만을 안겨주고 있는 지금.그래도 희망이 보일려나?








































Write Reply

Diary List

12 1925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