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다시 도전하자 : 15 일째

착각에서 깨어나야...

까치산에서 엄 사장과 어울리다 보니 그 분의 여친 <ㅇ>

자주 차 한잔 나누고 식사도 몇번인가 했던게 친한걸로 착각한건가?

작년 초 가을에....

ㅎ 와 엄사장과 여친 넷이서 야외로 바람쐬러 나가 식사하고 술도 먹고 온일이 있었다.

그때,

ㅎ 나 그녀나 너무도 술이 과해 상대하기 힘들단것을 느꼈었다.

엄사장도 같은 생각였는데,왜 그렇게 그녀와 가깝게 지내고 있는지...

엄 사장은 심심풀이 땅콩 정도로 사귀고 있는데 알기나 하는지...

가깝게 지내는 엄 사장조차 그런 상대로 생각을 하는데 그건 본인의 행동에서

뭔가 허접함을 발견하여 그런건 아닐까?

 

어제,

그녀가 카톡으로 연락이 왔다.

<jung와 호프 한잔하려는데 지금 나오실수 있어요? 연락해 주세요>

_지금 친구와 식사중인데 갈수가 없네요 담에....

사실 그녀는 나와 친한편도 아닌데 왜 그런 카톡을 보냈는지...

<jung>씨를 앞세우면 무조건 달려갈줄 상상한건가?

너무도 건방진 행동에 무시했지만, 화가 난다.

 

남자건 여자건 술을 많이 먹는 사람은 내 스타일이 아니다.

잘 먹지도 못하면서 그 곁에서 대화나눈단 것은 고역중의 고역이다.

잠간 기분 좋게 한잔 나누고 장소를 옮겨 대화를 나눈다면 더 없이 좋지만

끝을 모르게 붙박이 처럼 술을 마시는 스타일은 딱 질색이다.

그런 고통을 내가 찾아가 해야 하는가?

절대 아니다.

 

간간히 보내준 동영상이나, 좋은 글을 보내줘 답신을 한것 뿐인데

호감을 느끼는 것으로 착각한건가?

<엄 사장>과의 합석이람 또 모른다.

비밀이란 존재할수 없다

나중에 그걸  엄 사장이 안다면 나를 어떻게 보갰는가?

자신의 여친을 꼬신걸로 알거 아닌가?

괜한 오해를 사서 할 필요가 어디 있는가?

 

아침 운동중에 <jung>과 차 한잔 나눴다.

자신이 어제 그렇게 카톡을 치라했단다.

_그냥 전화하지 왜 카톡을 보내라 했어요? 그리고  난 그녀가 별로야

합석하고 싶지가 않아.

_그럼 오늘 시간있어요 오후에?

_글쎄요 모르겠는데 후에 있음 연락할게요.

jung과는 한잔 하고 픈 맘은 있지만 다른 여자완 싫다.

메너꽝에다, 술 주정에다,추테는 못봐준다.

이 나이에 그런 여자들과 어울려야 할 이유가 없다.

아무리 나이가 젊어도 아닌건 아닌거다.

치마만 둘렀다하면 모두들 좋아한줄 착각들 하는가 보지만 난 절대아니다.

ㅎ 가 싫은것도 몇번의 술 자리에서의 추태가 잊혀지지 않아 좋았던 이미지가 손상되어 복원이 쉽지않다.

"왜 여자들은 그렇게 착각들을 하는건가?

자신들이 조금만 호감을 보이면 남자들은 자신들의 손 아귀에 들어온단 착각

그런 바보들만 사귀어 그런건지도 모른다.

j와의 오랜시간의 대화가 지속된건 그런 몰염치한 메너를 보이지 않아서다

이젠 나의 성격을 다 파악하여 자신의 의도대로 통하지 않는단 것도 간파했고..

 

jung는 순천에서의 처음으로 미소를 보냈던 여자와 동명이라선지 호감을

느끼지만 것도 두고봐야 할 것이라 뭐라 애기할수 없다.

슬며시 둘만의 공간아닌 박 경용씨와의 합석을 제의했다.

시큰둥했지마는 그건 그녀의 사정이고 이유가 있다.

밀당을 잘 해야 작업(?)을 잘한단 진리.

그런 이유라면 좀 어설픈가?

 

그나 저나 ㅎ 는 이젠 더 가깝게 지내긴 힘들거 같다.

차원이 다른 세계서 존재하고 있는거 같아서다.

 

 

 

 

 

 

 

 

 

 

 

 

 

 

 

 

 

 

 

 

 

 

Write Reply

Diary List

12 1925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