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인생은 도전이다 시작하자 : 39 일째

친구

남성역 부근의 <백제갈비>

거긴 창이 운영하는 대형사우나가 있어 그 친구를 배려해 거기서 자주 만난다.

12시반에 창과 영, 셋이서  점심만남을 가졌다.

 

반포사는 <상>도 초청했지만, 바빠서 담에 나온다고 해서 셋이서 만났다.

장군진급에 올인했지만, 별은 달지 못하고 대령으로 예편한 <상>

-야 장군되려면 최소한 국회의원정도의 빽은 기본이고 운과 또 돈도 있어야 하는데...

난 그런거 없어 물러났다.

그럼 장군들은 모두 그런빽이 있어야만 별을 다는가?

어쩐지 자기 변명으로만 들린다.

 

점심후, 가까운 커피솦으로 옮겨 대화를 나눴다.

돈과여자의 함수관계.

돈의 위력으로 늘 곁에는 미모의 여성들이 있었던 창.

그건 그 친구의 능력도 있지만, 그에겐 무기(돈)이 있다.

기왕이면 돈많은 남자를 선택하는건 기본적인 욕구아닐까.

창의 여성편력.

내가 누구보다 잘 안다.

늘 그 친구는 앤을 만들곤 누구보담 나에게 자랑하기위해 소개를 해주곤 식사자리도 만든다.

일종의 과시란걸 잘 알지만,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다.

<창>은 확실히 돈도 많지만, 그 친구 특유의 언변이 놀랍다.

돈과 언어의 무기.

여성편력이 화려하다.

그게 지나쳐 한번은 앤이 직장까지 찾아와 부인과 담판을 벌인일도 있었으니..

다 속셈은 <돈>이 목적인것.

결국 이친구는 와이프에게 약점을 잡혀 조심을 했지만...

잠시 근신(?)했을뿐. 여전했다.

 

옆에서 애길 듣는 영은 눈만 껌벅거리면서 귀담아 듣지만..

난 그의 역사를 다 아는지라 들을필요가 없다.

-야, 그 애긴 다 알아.

내가 그때 너보고 그 여자가 성질이 있어보이니 조심하라 했잖아?

-그랬었지. 맞아 보통성질이있는 여자가 아니었지.

 

남자셋이서 모이면 그렇고 그런애기일뿐...

뭐 별다른 애긴 아니다.

-야 그건 지난 애기고 지금도 곁에는 앤 있니?없나봐

있음 나보고 만나자 할텐데......?

-이젠, 나이가 들어선지 별로야 신경이 쓰고 싶지 않아.

-네가 늙었단 애기야 그게 바로..

-야, 그건 아니지.

 

-커피솦에서의 한 시간.

눈 깜작 할 사이에 지나간다.

남성역 부근의 사당동.

흥래형님이 생존시엔 전화라도 하고 갔는데...

저 세상 가셔서 그럴 전화할필요가 없다.

<백제갈비>도 그 형님과 자주 왔던 식당인데...

모두가 옛일이 되어 버렸다.

 

문상가야 한다는 창의 애기에 커피솦을 나와 담주 원흥에서 만나자 했다.

원흥은, 창의 주택단지가 있는 곳이라 거기도 낯설지 않다.

 

 

 

 

Write Reply

Diary List

12 1790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