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Sign Up
배가본드
인생은 도전이다 시작하자 : 39 일째

축구, 어이없다.

오늘 새벽의 카타르의 아세안컵 준결승전.

한국대 요르단 경기.

2대 0의 굴욕적인 패배로 끝을 맺었다.

반드시 승리해 아마도 이란과 결승전에서 기적을 연출할것.

이런 모든 국민의 기대를 한 순간에 접어야했다.

3승4무의 역대전적,

한 번도 패한적 없는 팀이고 일본이 6대1의 엄청난 스코어로 이긴 팀에게

완패하다니....

 

1956년의 1회와 1960년의 2회에서 연승을 거둔한국 축구가 이번엔

우승해 올거란 기대가 컸었는데...

빠르고 강한 수비수 <김민제>의 부재가 그렇게 컸을까?

전후반 통털어 유효슈팅수 한번없이 쩔쩔매가 싱겁게  끝난 맥빠진 경기.

숨을 죽이고 그래도 설마 한골 정도는 넣겠지?? 하는 희망을 가져봤지만...

 

16강에서 강호사우디를 꺾고, 8강에선 호주를 꺾은 팀이 왜 이렇게 무기력하게

끌려다니가 종지부를 찍었을까.

수수꺼끼다.

-월등한 체력과 정확한 패스와 빠른 돌파력.

우리의 상대가 아니었다.

-클리스만 감독의 잘못인가, 아님 선수들 체력이 문젠가...

진단을 해서 어떠한 처방이 나와야지 이렇게 간다면 앞으로도

결과는 뻔할것 같다.

 

사우디 전, 호주전의 그 패기와 투지는 다 어디로 가버렸나?

단 한번의 유효스팅이 나오지 않았단 것은 뭐라고 할수 있는가

무슨 변명이 있을수있는가..

1시간 반 동안을 질질 끌려다니다가 2골을 헌납하고 돌아온 한국축구의

현주소..

그 나마 골키퍼 조현우의 투혼은 빛나보였다.

빠른 진단과 처방이 시급한 한국축구다.

답답하고 안타까웠다.

Write Reply

Diary List

12 1790 사랑과 고독, 그리고... 6956 독백 98

History

Kishe.com Diary
Diary Top Community Top My Informaton